참여연대를 지지합니다 ::초보 시민운동가의 꿍푸

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광주 빚을 넘어 빛으로

Posted at 2010. 5. 17. 23:53// Posted in 느티나무에서 꿍푸
5.18 기념식장에 방아타령이 연주된다. "5.18기념식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 대신 <방아타령> - 오마이뉴스" 천박함을 넘었다. 우습다.

광주 30년 무엇을 할 것인가.
지난 10일(월) 참여연대 아카데미 느티나무에서 광주항쟁 30년 기념강좌 "광주 30년, 무엇을 할 것인가"가 한홍구 선생님의 강의로 진행되었다. 한홍구 선생님은 광주 민주화 운동이 일어난 배경부터 현재 우리가 안고 있는 과제를 일목요연하게 설명해주셨다.

한홍구 교수

대학교 때 광주 사건에 대한 책을 읽으면서 눈물 흘렸다. 강의를 들으면서 다시 감동할 수 밖에 없었다. 무차별 구타와 연행, 군대의 시민을 향한 발포. 가장 극단적인 폭력의 공간에서 가장 극단적인 평화가 구현된 사건을 들을 때마다 가슴을 울린다. 당시 총기가 5000청이 깔렸다. 그럼에도 폭동은커녕 매점 매석조차 일어나지 않았다. 오히려 아주머니 들이 길거리에 솥을 걸고 주먹밥을 만들어서 사람들에게 나눠줬다. 광주로 들어가는 모든 통행로가 막혔음에도 오히려 음식이 남았다. "나 말고 아이들 주세요." 해방 광주만 생각하면 벅차오르는 가슴은 한홍구 선생님 뿐만이 아니다.

광주 때문에 삐딱선을 탄 사람들
계엄군이 광주로 진입한다는 전단이 살포된 26일. 일부는 남고, 일부는 돌아갔다. 전남도청에 남아있던 사람들 중 살아남은 분들은 “참 발길이 떨어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한홍구 선생님은 이것을 ‘그냥 반대했다’고 표현한다. "어떻게 텅빈 도청을 전두환에게 그냥 놔줄 수 있냐. 전두환이 웃으면서 들어오게 놔줄 수 있냐. 이미 죽은 사람들은 어떡하냐" 한홍구 선생님은 “80년 광주가 우리에게 준 충격. 죽음을 슬퍼할 수도, 언급할 수도, 추도할 수도 없는 사건이었다. 죽음마저 죽어버린 죽음의 역사. 80년대는 죽음을 끼고 산 세대다. 죽은 사람들이 내 몸 어딘가에 들어와 버렸다”고 말했다.

"만약에 내가 광주에 있었다면.." 광주에 대한 빚이 있었다. 수많은 사람이 목숨을 잃었다. 군사독재를 향해 온몸을 던져 투항했다. 군사독재가 물러나긴 했다.(그럼에도 용서 받을 사람은 없다. 전두환의 명언 "나, 29만원 밖에 없소") 수많은 엘리트가 노동 현장으로 갔다. 이런 수많은 헌신으로 우리나라는 참 많이 바뀌었다.

"민주화 운동 후 살림살이 좀 나아지셨습니까?"

딱 여기까지다. 한홍구 선생님은 광주에 빚진 사람들을 두고 "우리나라가 민주화 되지 않았는데, 자기들만 민주화 됐다. 그러면서 어떻게 됐나. 6월항쟁까지 하나가 되서 군사독재와 싸웠지만 영호남이 나뉘고 재야와 정치권으로 나뉘고 재야는 노동운동과 시민운동으로 나뉘었다"고 말했다. 광주의 세례를 받은 바보들이 똑똑해 지기 시작했다.

광주와 비정규직을 잊는 고리가 여기서 생긴다. 민주화 운동 후 살림살이가 나아졌다. 하지만 자본이 대응을 달리하면서 용역, 파견, 도급. 하청, 그리고 이름도 생소한 비정규직이 생겨나기 시작했다. "청년 실업의 대부분이 비정규직 아닌가. 이런나라가 세상에 어디있는가." 라고 한홍구 선생님은 말한다.

한홍구 교수

계속 되는 한홍구 선생님의 날선 비판이다. "모닝 차 공장에 내려갔다. 전 노동자가 비정규직인 꿈의(?) 공장이다. 비정규직 투쟁을 했는데 연대를 누가 했냐. 기륭전자 아줌마들이 했다. 연대니 소통이니 했는데..이길 수 있겠습니까." 사회적 약자와 함께 한 광주의 자식들이 보이지 않았다.

광주 민주화 운동은 내가 태어나기도 전에 일어난 사건이다. 그럼에도 빚이다. ‘진보’에 관심있다고 하는 그 누구가 광주 사건에 자유로울 수 있을까. 그래서 빛이다. 잊지 않고, 푸념으로도 풀지 않겠다고 다짐한다. 그래서 방아타령이 우습다. 광주는 빛이다.
(사실  쿨한 척 해도 복수하고 싶다. 투표로 복수할테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운효자동 | 참여연대
도움말 Daum 지도
  1. 별만...
    2010.05.18 01:06 [Edit/Del] [Reply]
    518 이 잊혀져가는 지금, 그래도 아카데미에서 518 30년을 이야기해주셔서..참 좋습니다. 네~이 '빚', 차차 갚아 나가야죠...평생의 빚으로 안고 살아도 될 빚입니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Name *

Password *

Link (Your Homepage or Blog)

Comment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