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여연대를 지지합니다 ::초보 시민운동가의 꿍푸

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이러다 전쟁나는 거 아냐?"
지난 20일 국방부 민군합동조사단이 결정적 증거인 "1번"을 들이밀며 북한이 공격했다고 조사 결과를 발표한 날, 이곳 저곳에서 흔하게 들리던 내용이다. 나 역시 맛있는 저녁식사를 하면서 평안하게 하루를 마무리 했지만 한켠에 찜찜한 마음을 지울 수는 없었다. "이러다 전쟁 나는 거 아니야.."


박태균 교수

멍청한 지도자가 전쟁을 부른다.

조금 위안이 되었던 것은 지난 17일 참여연대 아카데미 느티나무에서 진행된 <한국전쟁 60년 기념강좌> 때문이다. 서울대 국제대학원 박태균 선생님은 전쟁이 발발하는 이유에 대해  "전쟁이 발발하는 원인은 위기의 실제 크기 때문이 아닙니다. 전쟁을 결정하는 사람들이 가진 위기 극복의 인식 문제 입니다. 정책 입안자들의 잘못된 생각들(오산, 오판, 망각)이 전쟁을 일으키는 것 아닐까요?"라고 말했다. 물론 이 ‘오판’은 계산된 판단일 수 있다. 당연하다. 위협을 객관적 지수로 측정할 수 없다. 위협은 사람에 따라 주관적일 수 밖에 없다. 정책 지도자가 어떻게 느끼는지에 따라서 결과가 굉장히 달라진다.

전쟁에 대한 사회적 인식도 중요하다
지도자는 개인에 종속되지 않는다. 이 지도자를 뽑은 사회가 존재한다. "사회적으로 어떤 여론과 공감대가 형성되어 있느냐가 굉장히 중요하다. 위기라는 것을 보면서 사회적인 공감대가 어떤식으로 형성되느냐가, 지도자에 대해서 사회가 어떤 태도를 보이느냐가 굉장히 중요하다고 본다. 사회 구성원들에게도 상당한 책임이 있다고 본다."

베트남 전쟁에서 사회 구성원들에 대한 책임을 엿볼 수 있다. 우리나라에서 베트남에 군대를 파병할 때 김형욱과 손원일만 반대했다. 그 당시 야당은 한일 협정 반대를 주요 이슈로 가지고 있었기 때문에 반대하지 않았다. "한국은 전쟁 문제에서 자유롭지 못하다. 지도자 뿐만 아니라 일반 시민들도 반성해야 한다. 북한의 대남정책에 있어서 굉장히 깊이 있게 생각해 봐야 한다."

김대중 대통령의 망언
박태균 선생님은 "고 김대중 대통령이 어떤 강연에서 ‘전쟁은 40대가 일으키지만, 40대가 일으킨 전쟁에서 죽는 것은 20대입니다. 그래서 모든 군인은 40대로 채워야 합니다’라는 말을 듣고 정말 멋있는 대통령이라고 생각했습니다. 그래서 집에가서 이야기를 했더니 아내가 화를 내며 ‘민방위 끝낸게 언젠데!’라며 화를 내더군요"라며 지도자를 잘 뽑아야 함을 다시금 강조했다.

전쟁하면 돈번다는 기억
시민이 가진 역할은 지도자를 잘 뽑는 것 만이 아니다. 기억도 잘 해야 한다. 수없이 많은 무고한 생명이 죽어가고 자연이 무참히 파괴되는 전쟁은 경험하지 않아도 알 수 있다. 문제는 전쟁이 경제성장과 만나는 순간이다. 2003년 이라크 파병을 결정할 때도 전쟁을 통해 경제적 이득을 얻을 수 있다는 담론 때문에 파병 여론이 확산됐다. "다들 ‘이라크에 안가면 우리가 얻을 것을 남들이 다 가져간다’고 말했습니다. 그래서 폴란드가 가져갔습니까. 스페인이 가져갔습니까. 아닙니다 미국과 영국 메이저 회사가 다 가져갔습니다. 우리도 조금 가져왔는데, 이것이 파병 때문이었습니까? 한국전쟁에 대한 기억을 국가가 왜곡, 반복해왔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더 무서운 것은 ‘전쟁하면 돈번다’는 기억입니다. 이런 생각들이 있는한, 재파병의 논리가 악순환 될 것입니다. 한국전쟁에 대한 기억이 가지고 있는 가장 무서운 부분이라고 생각합니다"


참여연대 아카데미 느티나무에서 강의 중인 박태균 교수

구역질나는 천안함 발표, 웃기는 개그'MB의 드라마'대로라면 타락만 남는다(오마이뉴스). 타락하지 않으려면 이번 6월 2일 선거도 잘하고, 앞으로 계속 되는 북풍에도 끄떡없어야 겠다.

월간 참여사회에 실린 박태균 선생님의 글보기 >> 참여사회가 눈여겨본 일_끝나지 않은 한국전쟁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운효자동 | 참여연대
도움말 Daum 지도
  1. Wizard King
    2010.06.15 16:39 [Edit/Del] [Reply]
    "망언"이라는 소제목이 반어적이라고는 생각하지 못했습니다. 글쓰신 의도는 알았습니다. 고맙습니다.
  2. 2010.06.15 16:39 [Edit/Del] [Reply]
    "김대중 대통령의 망언"이라고요? "지도자를 잘 뽑아야 함을 다시금 강조했다."고요? 정말 박태균 선생님 강의를 직접 들으신 건지 의심스럽습니다. 저도 박태균 선생님께서 학교에서 하시는 수업을 듣고 있었고, 언급하신 날짜와 비슷한 시기에 그 말씀을 들었지만 그런 의도에서 한 말씀은 전혀 아니라는 점을 지적하고 싶습니다.

    박태균 선생님께서 즐겨 언급하시는 김대중 전 대통령의 그 말씀은 "기성 보수 세력이나 북한에 대해서 전쟁이나 강경 대응을 해야 한다고 주장하지만 실제로 이것은 전쟁이 났을 때 직접 나가 싸우지도 않을 사람들의 무책임한 태도일 뿐이다."라는 맥락에서 인용한 것으로 보아야 합니다.

    "민방위 훈련 끝난지가 언젠데!" 하는 사모님의 말씀은 재미를 위해 부수적으로 인용한 것이지 그 대목 때문에 김대중 대통령이 망언을 했다든지, 역시 지도자를 잘 뽑아야 한다는 것을 보여주는 사례라든지 하고 읽으셨다면 핵심에서 완전히 빗겨난 것입니다.
    • 2010.06.15 00:20 신고 [Edit/Del]
      아하하하.
      저도 wizard king님의 의도와 동일한 의미로 후기를 쓴 거였는데
      뉘앙스 전달이 잘 안됐나 봐요~ ^^;
      "라며 지도자를 잘 뽑아야 함을 다시금 강조했다."가 포인트입니다~
      오해가 풀리셨나요? ^^
  3. 2012.06.29 22:21 [Edit/Del] [Reply]
    I ordered cufflinks on sbuckinghams site. I gifted this cufflink set to my husband and he loved it. Stylish still decent.고맙
  4. 2012.06.29 22:21 [Edit/Del] [Reply]
    I ordered cufflinks on sbuckinghams site. I gifted this cufflink set to my husband and he loved it. Stylish still decent.고맙

댓글을 남겨주세요

Name *

Password *

Link (Your Homepage or Blog)

Comment

Secret

광주 빚을 넘어 빛으로

Posted at 2010. 5. 17. 23:53// Posted in 느티나무에서 꿍푸
5.18 기념식장에 방아타령이 연주된다. "5.18기념식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 대신 <방아타령> - 오마이뉴스" 천박함을 넘었다. 우습다.

광주 30년 무엇을 할 것인가.
지난 10일(월) 참여연대 아카데미 느티나무에서 광주항쟁 30년 기념강좌 "광주 30년, 무엇을 할 것인가"가 한홍구 선생님의 강의로 진행되었다. 한홍구 선생님은 광주 민주화 운동이 일어난 배경부터 현재 우리가 안고 있는 과제를 일목요연하게 설명해주셨다.

한홍구 교수

대학교 때 광주 사건에 대한 책을 읽으면서 눈물 흘렸다. 강의를 들으면서 다시 감동할 수 밖에 없었다. 무차별 구타와 연행, 군대의 시민을 향한 발포. 가장 극단적인 폭력의 공간에서 가장 극단적인 평화가 구현된 사건을 들을 때마다 가슴을 울린다. 당시 총기가 5000청이 깔렸다. 그럼에도 폭동은커녕 매점 매석조차 일어나지 않았다. 오히려 아주머니 들이 길거리에 솥을 걸고 주먹밥을 만들어서 사람들에게 나눠줬다. 광주로 들어가는 모든 통행로가 막혔음에도 오히려 음식이 남았다. "나 말고 아이들 주세요." 해방 광주만 생각하면 벅차오르는 가슴은 한홍구 선생님 뿐만이 아니다.

광주 때문에 삐딱선을 탄 사람들
계엄군이 광주로 진입한다는 전단이 살포된 26일. 일부는 남고, 일부는 돌아갔다. 전남도청에 남아있던 사람들 중 살아남은 분들은 “참 발길이 떨어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한홍구 선생님은 이것을 ‘그냥 반대했다’고 표현한다. "어떻게 텅빈 도청을 전두환에게 그냥 놔줄 수 있냐. 전두환이 웃으면서 들어오게 놔줄 수 있냐. 이미 죽은 사람들은 어떡하냐" 한홍구 선생님은 “80년 광주가 우리에게 준 충격. 죽음을 슬퍼할 수도, 언급할 수도, 추도할 수도 없는 사건이었다. 죽음마저 죽어버린 죽음의 역사. 80년대는 죽음을 끼고 산 세대다. 죽은 사람들이 내 몸 어딘가에 들어와 버렸다”고 말했다.

"만약에 내가 광주에 있었다면.." 광주에 대한 빚이 있었다. 수많은 사람이 목숨을 잃었다. 군사독재를 향해 온몸을 던져 투항했다. 군사독재가 물러나긴 했다.(그럼에도 용서 받을 사람은 없다. 전두환의 명언 "나, 29만원 밖에 없소") 수많은 엘리트가 노동 현장으로 갔다. 이런 수많은 헌신으로 우리나라는 참 많이 바뀌었다.

"민주화 운동 후 살림살이 좀 나아지셨습니까?"

딱 여기까지다. 한홍구 선생님은 광주에 빚진 사람들을 두고 "우리나라가 민주화 되지 않았는데, 자기들만 민주화 됐다. 그러면서 어떻게 됐나. 6월항쟁까지 하나가 되서 군사독재와 싸웠지만 영호남이 나뉘고 재야와 정치권으로 나뉘고 재야는 노동운동과 시민운동으로 나뉘었다"고 말했다. 광주의 세례를 받은 바보들이 똑똑해 지기 시작했다.

광주와 비정규직을 잊는 고리가 여기서 생긴다. 민주화 운동 후 살림살이가 나아졌다. 하지만 자본이 대응을 달리하면서 용역, 파견, 도급. 하청, 그리고 이름도 생소한 비정규직이 생겨나기 시작했다. "청년 실업의 대부분이 비정규직 아닌가. 이런나라가 세상에 어디있는가." 라고 한홍구 선생님은 말한다.

한홍구 교수

계속 되는 한홍구 선생님의 날선 비판이다. "모닝 차 공장에 내려갔다. 전 노동자가 비정규직인 꿈의(?) 공장이다. 비정규직 투쟁을 했는데 연대를 누가 했냐. 기륭전자 아줌마들이 했다. 연대니 소통이니 했는데..이길 수 있겠습니까." 사회적 약자와 함께 한 광주의 자식들이 보이지 않았다.

광주 민주화 운동은 내가 태어나기도 전에 일어난 사건이다. 그럼에도 빚이다. ‘진보’에 관심있다고 하는 그 누구가 광주 사건에 자유로울 수 있을까. 그래서 빛이다. 잊지 않고, 푸념으로도 풀지 않겠다고 다짐한다. 그래서 방아타령이 우습다. 광주는 빛이다.
(사실  쿨한 척 해도 복수하고 싶다. 투표로 복수할테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운효자동 | 참여연대
도움말 Daum 지도
  1. 별만...
    2010.05.18 01:06 [Edit/Del] [Reply]
    518 이 잊혀져가는 지금, 그래도 아카데미에서 518 30년을 이야기해주셔서..참 좋습니다. 네~이 '빚', 차차 갚아 나가야죠...평생의 빚으로 안고 살아도 될 빚입니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Name *

Password *

Link (Your Homepage or Blog)

Comment

Secret

지난 3월 8일(월)부터 총 6주간 참여연대 아카데미 느티나무는 "되살아나는 과거, 대한민국의 역주행"을 제목으로 강좌를 진행했습니다. 강좌를 통해 역사의 시계바늘을 과거로 되돌리는  MB시대에 ‘되살아나는 과거’의 뿌리가 어디인지를 알 수 있었습니다.
영상은 "기억의 정치와 인권 국가의 길"을 주제로 진행된 마지막 강의영상입니다.

 


                교안을 E-book으로 보실 수 있습니다. 클릭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운효자동 | 참여연대
도움말 Daum 지도

댓글을 남겨주세요

Name *

Password *

Link (Your Homepage or Blog)

Comment

Secret